Kevina-Jo Smith is
the Artist in Residence at JIIAF 2019
Hadong, South Korea
케비나-조 스미스 – 대한민국 하동

separator

Sept. 1 – Oct. 12, 2019
Jirisan(Mt.) Art Farm, Hadong Park, Hadong
Dong-ri, Jeongnyang-myeon, Hadong-gun, Gyeongnam-do, S. 
Korea
경남 하동군 적량면 동촌길 38-1, 지리산아트팜

the Artist in Residence at JIIAF 2019

separator2

Kevina-Jo Smith 케비나-조 스미스

레지던시 초대작가 / 업사이클링 설치조각가 (호주) _ world-class artist_ Australia

“Shield” 2019


Kevina-Jo Smith
is the Artist in Residence at JIIAF 2019

“Shield” 2019,

Kevina-Jo Smith is a visual artist primarily working within installation and mixed media. Using found and up-cycled materials, Kevina’s large-scale pieces are often dictated by her salvaged supplies. Her practice explores the dynamics of landscape, while celebrating the traditional craft of art, through tactile and intricate artworks. With a focus on techniques and material, Kevina creates a unique visual language that addresses critical social, political and environmental issues. For Jirisan International Art Festival 2019, Kevina has weaved a large-scale protective shield over the front of the museum, made out of discarded commercial fishing cages and nets, combined with salvaged clothing that was destined for landfill.

This piece Shield was formed through a direct response to a large delivery of discarded mass-produced fashion garments and unwanted commercial fishing cages and nets. By manipulating the original form and use of each garment by hand, Kevina extends the life of each item of clothing, giving it new purpose and form.  This artwork ambiguously plays with the role of a protective shield that can be viewed throughout the Samhwasil valley. Colourful in appearance and form, this piece is far from a playful construction.  Within the weave Kevina critiques on the harmful effects of the garment and fishing industries, both environmentally and socially. By meticulously deconstructing each item, Kevina pays homage to the millions of people exploited by mass consumerism. This contemplative piece that took 6 weeks to build, weaves all of the makers, designers, weavers, silk/cotton growers, garment workers, factory workers, couriers, fisherman, shop assistants and finally consumers together into this interlinked web.  This interwoven web becomes a shield, metaphorically holding each occupant safe within it’s armour. The nature of the piece will slowly deteriorate over time with the natural elements of the surrounding landscape. This performative act of deterioration is indicative of the depletion of our planet, a result of consumer capitalism.

The piece Shield has no intention to resemble a familiar form. The seemingly random nature of up-cycled and found materials has been reduced to colour, shape and texture. Through this reconstruction, conventional representation of the original objects are shifted, the piece then opens itself to multiple readings.  The audience is invited to enjoy colour, form and composition, however with closer inspection the viewer may begin to identify the mass for what it really is. Consequently reminding the spectator that our current consumer heavy, single-use, fast fashion, disposable lifestyles are not sustainable. Shield acts as a reminder to REthink personal consumption, and inspire to REpair and REuse. The age of mass consumerism has reached its threshold, this outmoded system is on the brink of change, we must Remould!

Mischa Destroumillo

케비나-조 스미스 “Shield” 방패 2019

케비나-조 스미스는 주로 설치미술 및 혼합 미디어를 사용하는 시각 예술가이다. 주위에서 발견된 재활용 재료들을 사용한 케비나의 대규모 작품들은 종종 그녀가 발견한 폐자재들에 의해 좌우된다. 그녀는 작품을 통하여 촉각을 자극하면서도 재미있는 전통 순수미술성을 유지하는 범위 안에서 대지와 조경의 역동성을 탐구한다. 작품의 특정한 기술과 재료들을 통해 케비나는 종종 사회, 정치, 환경 문제를 야기하는 독특한 시각적인 언어를 구사한다. 2019 지리산국제예술제 동안 케비나는 미술관 건물 앞면에 폐기 예정이었던 버려진 어업용 통발, 그물과 헌 옷들을 합해 뜨개질로 엮은 방패를 만들어 걸어놓았다.

이 작품 (Shield)은 주로 폐기되는 대량 생산 패션과 어업용 통발, 그물에 대한 직접적인 메시지이다. 버려지는 대량의 폐기물들을 수작업으로 직접 형태를 바꾸어 새로운 목적과 형태를 부여함으로써 그들의 수명을 연장시킨다. “Shield”는 지리산의 삼화실 골짜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방패 역할을 닮고 있다. 작품의 외관과 형태는 재미있고 화려하나, 뜻하는 바와는 거리가 멀다. 작품을 만드는 과정 속에서 케비나는 환경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대량 생산/소비되는 패션산업과 어업의 해로운 영향에 대하여 비판한다. 각 항목을 꼼꼼하게 분해함으로써, 케비나는 대량 소비주의에 의해 착취된 수백만의 사람들에게 대한 경의를 표한다. 제작하는데 6주가 걸린 이 사색적인 작품은 제작자, 디자이너, 직공, 실크/면 재배자, 의류노동자, 공장 노동자, 택배업자, 어부, 가게 도우미, 그리고 마지막으로 소비자들을 이 상호 연결된 웹에 엮어 넣는다. 이 서로 직조 된 웹은 방패가 되어, 은유적으로 각각의 탑승자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작품은 본질적으로 주변 경관의 자연적 요소와 함께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서서히 부패 될 것이다. 이러한 의도된 작품의 부패는 현 자본주의의 결과인, 지구의 고갈과 소모를 나타낸다.

“Shield”는 작가의 의도적으로 우리가 흔히 보는 친숙한 형태를 벗어나있다. 일관성이 없는 생김새의 재활용 되는 폐기물들은 작품의 재료로써 색상, 모양 및 질감으로 분류된다. 이 재구성을 통해 원래의 사물이나 대상에 대한 고전적인 의미가 변경되고, 새로운 의미는 관객들의 판독에 맞게 개방된다. 관객들은 작품으로서 색상, 형태, 구성을 즐기도록 초대받지만, 자세히 관찰해보면 작가가 의도하는 바가 무엇인지 확인 할 수 있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이 작품은 현재 우리의 일회용 과소비 습관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관객들에게 상기시켜 준다. “Shield”는 개인적인 소비를 다시 생각하게 하고, 수리(repair)와 재사용(reuse)에 영감을 주는 역할을 한다. 대량 소비주의의 시대가 도래했다. 이 낡은 시스템은 변화의 직전에 있다. 우리는 다시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미샤 데스트로밀로
번역 민혜리

© Kevina-Jo Smith, JIIAF 2019

Artistic Director : 가람 김성수_KIM SeongSoo-karam
Curator : 임수미_LIM Soo Mi
Assistant Artist : 김동휘_KIM Donghwee, 김영환_KIM Young Hwan, 김해수_KIM Hae Soo
Technician : 반성수(BAN Seong Soo), 장태산(JANG Tae San), 이병주(LEE Byung Joo), 주상환(JOO Sang Hwan)

Location : 경남 하동군 적량면 동촌길 38-1 지리산아트팜
Jirisan Art Farm, 38-1, Dongchon-gil, Jeongnyang-myeon, Hadong-gun, Gyeongnam-do, S Korea

Date : Sept. 1 – Oct. 12, 2019